top of page

[필리핀페소환전] 필리핀 방문시 최적의 환전방법

필리핀페소환전, 최고의 환전법 찾기, 페소추천환전, 환차손 줄이는 법

해외여행을 준비하면서 항상 궁금한 것이 환전(MONEY EXCHANGE)이다.

어떻게 해야 가장 이득을 볼 수 있는가? 아니 "어떻게 해야 환차손이 가장 적은가?"라고 표현하는 것이 더욱 적절하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이 글은 단순한 정보가 아닌 금전과 바로 직결되는 문제이므로 필리핀여행에 있어 한번쯤 깊히 고민해 보아야 할 부분이 아닐까 생각된다.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환차손을 가장 적게 보는 방법은 원화->달러->페소의 절차로 환전하는 방법이다.

(시티카드로 환전하면 환율이 좋다고 하지만 위 방법이 약간 우세하다. 시티카드 이용법은 나중에 설명토록 하겠다)

아래에 설명하는 정보는 알면 돈이 되는 핵심정보이다. 꼭 읽어보시고 명심하시길 바란다.

1. 현금(원화-달러-페소)을 통한 환전법

사실, 이 환전법은 원화-달러, 달러-페소의 두가지의 환전을 거쳐야 하므로 두 번의 환전시 각각 어떻게 나은 환율을 적용받을 수 있는가가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원화에서 달러로 환전시 환율과 환전수수료 두가지의 수수료 개념이 붙어서 환전이 되므로 임대료를 가장 비싸게 내는 인천공항 환전소가 상대적으로 상당히 비싼 환율이 적용된다고 볼 수 있다. 따라서, 가능하다면 주거래은행에서 원화를 달러로 환전하는 것이 가장 좋다고 할 수 있다.

이는 거래실적에 따라 우대환율을 적용해 주므로 굳이 거래도 안하는 외환은행에 가서 거래하는 것 보다는 주거래은행이 가장 좋다고 할 수 있다.(그리고, 환전시 담당 창구직원에게 "환율 좀 좋게 쳐주실 수 있어요"라고 지나가는 말로라도 물어보면 더 좋은 환율을 받을 확률이 높다. 거래가 없는 은행이라도 마찬가지다) 다만, 요즘에는 자금출처에 대해 꼬치꼬치 물어보는 사항들이 많으므로 좀 성가신 부분이 있다는 것을 명심하자.

 

# 그렇다면 왜 원화에서 바로 페소로 환전을 하면 안되냐는 분들이 있을지도 모르니 간략히 설명하고 넘어가겠다.

원화에서 페소로 환전을 하면 표면적으로는 한번에 환전이 이루어지는 것 같으나 실제로는 기준화페인 달러를 거쳐서 환전된다. 즉, 원화에서 달러로 환전되면서 환율/환전수수료가 1차적용되고, 달러에서 페소로 환전되면서 환율/환전수수료가 2차 적용되므로 두번의 손해를 보게 된다. 즉, 위의 원화-달러-페소 환전법이 좋은 이유는, 향후 필리핀에와서 사설환전소(합법임)를 이용시 환전수수료없이 환율로만 환전이 되므로 환전수수료 만큼의 손해를 보전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5만페소 이상을 가지고 필리핀을 입출국은 금지하므로 한국에서 굳이 페소로 바꿔서 필리핀 입국은 가능한한 하지 않는 것이 상책이다.

 

이제 달러로 환전되었다면 필리핀에 올때 그대로 가져오면 된다. 1만불 이상이 아니라면 출국시나 필리핀 입국시 특별히 신고할 의무는 없다. 그렇다면, 이제 공항도착 후 환전소로 바로 가면 된다.

환전방법은 말라떼에 숙소를 두시는 분들의 기준으로 설명드리겠다. 보통 말라떼는 뉴월드 마닐라 베이 호텔(구 하얏트) 주변에 환율을 잘 쳐주는 사설환전소가 많다.

참... 필리핀에서는 사설환전소가 합법적으로 운영된다. 우리나라처럼 은행이 독점해서 환장사를 하는 나라도 드물 것이다.

(언젠가는 이 부분이 자유경쟁으로 풀릴다고 하지만 당장은 힘들 듯 하다)

필리핀은 은행에서도 환전이 가능하지만 환율이 사설환전소보다 많이 낮은편이다.

즉, 사설환전소가 은행보다 환율이 낫다. 꼭 명심할 것.

[말라떼 환전소거리- 마비니 스트릿(mabini st.)에 환율 좋은 환전소가 많다]

마닐라 베이 호텔을 기준으로 그 앞을 동서로 지나는 페드로 힐 스트릿(Pedro Gil st. / 스페니쉬는 Gil을 "힐"이라 발음한다)과 우측을 남북으로 지나는 마비니 스트릿(mabini st.)가 있는데 마비니 스트릿에 환율을 잘 쳐주는 환전소가 많다.

아래사진들은 윗사진의 마닐라베이 호텔(구하얏트)에서 빨간화살표 방향으로 이동하면서 찍은 사진들이다.

[마비니 스트릿 - 환전소들이 많이 위치한 거리이다. 지프니와 사람들로 항상 북적인다]

개인적으로 10년넘게 장기간 환전을 하면서 두 군데 정도가 환율도 좋고 정확한 편이라도 판단된다.

하나는 가장 유명한 엣젠(EDZEN) 환전소인데 환율이 필리핀에서 가장 좋다고 할 수 있다. 다만, 문제는 기다리는 사람이 너무 많다는 것...


가끔은 페소가 다 떨어졌다고 무작정 기다리라고 하기도 한다.

[엣젠 환전소 - 마닐라베이호텔에서 비니 스트릿을 따라 150미터 정도 올라가면 왼쪽에 보인다]

그 다음으로 본인이 선호하는 쉬나(Sheena)환전소가 있다. 규모는 작지만 밖에서 큼지막하게 환율을 적어놔서 확인이 쉽다.

이 외에 어떤 환전소를 이용하더라도 가능하다면 환율을 크게 적어놓은 환전소를 이용하시라고 추천하고 싶다. 그런곳은 대체적으로 환거래도 많고 정직하게 영업하는 곳이 많기 때문이다.

쉬나환전소는 대체적으로 엣젠과 환율이 비슷하다. 대기하는 사람이 그리 많지 않아 빠르게 환전하고 싶을 경우 이용한다.

[쉬나(Sheena)환전소 - 뉴월드 마닐라 호텔에서 마비니를 타고 100미터 정도 올라오면 오른쪽에 위치하고 있다]

자.. 이제 환전소로 들어갔다면 달러에서 환전하는 일만 남았다.

환전소에서의 환전법

1) 환율을 확인한다.

예를들어, 환율표에 $1=P45 라고 표시가 되었다면 1달러에 45페소를 준다는 것이다.

따라서, 자기가 들고온 돈이 1,000달러라고 한다면 곱하기 45를 하면 45,000페소로 환전이 된다.

2) 달러를 카운터에 낸다.

그러면, 직원이 뭐라뭐라고 물어 볼 것이다. 보통 "How much"라고 물어보는데 "이 돈이 몇달러냐?" 라로 물어보는 것이다. 이는 돈을 세는 중 실수나 논란의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서 물어보는 것이다. 그러니, 자신이 얼마를 제출하는 지를 미리 확인해야 한다.

3) 번호표를 받는다.

직원이 달러의 갯수와 위조여부를 판별한 후, 묵직하게 생긴 아크릴(또는 두꺼운 종이) 모양의 대기표를 준다. 대기표를 받았다면 굳이 카운터 앞에서 기다릴 것 없이 의자에 앉아서 자신의 번호를 부르길 기다리면 된다.

4) 자신의 번호를 호명하면 카운터로 간다.

번호가 불리면 카운터로 가면 한번 더 "How much"라고 한번 더 물어볼 것이다. 그럼, 자신의 달러를 말을 하면 번호를 받고 페소를 내 준다. 이는 혹시나 발생할지 모를 실수를 방지하는 것이다.

5) 받은 돈을 세어본다.

영수증과 함께 페소를 내어 줄 것이다. 그럼 돌아서거나 자리를 뜨지말고 그 자리에서 금액이 맞는지 세어본다. 물론 금액이 틀리는 경우도 거의 없지만, 돌아서서 세거나 나가서 세어서 돈이 부족할 경우, 입증하기가 힘드니 주의한다.

6) 돈을 주머니나 가방에 넣고 환전소 밖으로 나온다.

어떤 분은 급해서 돈을 손에 쥐고 환전소 밖을 나오는 분들이 간혹가다 있다. 아무리 급하더라도 돈을 밖에까지 들고 나오지는 말아야 한다.

 

# 환전소에서는 거의 잔돈으로 바꿔주지 않고, 500페소나 1,000페소단위로만 환전을 해 준다. 물론, 여기서 자투리 소액화폐가 따라오기는 하지만 쓰기에는 부족하다. 따라서, 편의점이나 식당에서 계산시 큰 돈 위주로 지불을 해서 20, 50, 100페소의 소액권을 많이 확보하는게 향후 여행에 있어 편리하다.

- 페소가 남았다면 다시 달러로 환전해서 가면 된다. 환전수수료가 없으므로 역환전을 하더라도 손해가 그리 크지는 않다.

- 출국시 50,000페소 이상을 해외로 반출하는 경우, 공항직원에게 압수당할 수 있으므로 각별히 주의한다.

 

[필리핀 페소 - 지폐의 종류)

2. 시티카드를 이용한 원화-페소 환전법

시티카드는 필리핀뿐만 아니라 많은 세계각국에서 인출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타 은행카드에 비해서 수수료도 저렴한 편이고, 현금인출기도 갯수도 적당히 있는 편이다.

시티카드는 가까운 시티은행에 가서 계좌를 새로 만들고 해외사용이 가능한 현금카드를 만들어 달라고 하면 된다. 요즘은 현금인출기에 카드복제기 설치의 피해가 있으므로 최초 1일 가능 인출액은 50,000페소 정도로 설정되며, 상향해 줄 것을 요구할 경우, 하루 최대 200,000페소 정도에 월 1만불 정도까지 인출이 가능하다.

또 하나의 장점은 현금인출기 이용시 한글어 선택이 있기 때문에 이용이 상당히 편리하다는 것이다.

인출방법은 국내 현금인출과 별다른 것이 없어 생략하겠다. 다만, 인출시 인출금액을 바로 입력하는 방식이 아니고 10가지 정도의 금액에서 선택하는 방식이다. 여기서 한가지 팁은 가능한한 최대금액으로 인출하라는 것이다.

건당 수수료가 부과되므로 출금은 무조건 최대금액으로 하는 것이 낫다.

필리핀의 경우, 1회 최대 인출금이 15,000페소인데 가능하면 15,000페소 단위로 인출하는 것이 환차손이 가장 적다.

즉, 시티카드는 현금인출시 당일의 환율과 1회 인출수수료를 합해서 인출금으로 환산하기 때문에 인출횟수가 많을 수록 환차손이 많아진다고 할 수 있다. 물론 우려할 수준은 아니지만 이왕이면 15,000페소 단위로 인출하고 나머지 마지막 거래에서는 금액을 낮추어 출금하면 된다.

[시티은행 ATM]

 

# 그럼 다른 은행카드는 필리핀에서 먹히지 않는가?? 하는 의문이 들 수 있다. 결론적으로 이야기 하면 카드뒷면에 "cirrus"마크만 있으면 가능하다. 그리고, 일반 필리핀은행 ATM(현금인출기)나 시티은행 인출기 모두 가능하다. 다만, 수수료율이 약간 높으므로 그 부분만 유념하면 된다. 하지만 급할때는 유용할 수 있다.

# 신용카드도 현금인출이 제한적으로 가능하다. 따라서, 비상시를 대비해서 신용카드도 챙겨와서 호텔 금고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 시티은행 현금인출기는 우리의 인출방식과 달라, 카드를 꽂아높고 그냥 오는 경우가 많다.

즉, 한국의 방식대로 카드와 명세서를 받고 현금을 받는 방식이 아니라, 카드를 꽂아놓고 여러번 출금을 하는 방식이므로 여러번의 출금 후 카드를 기계에 꽂아놓은채로 자리를 뜨는 경우가 많으므로 각별히 주의한다.

 

[마닐라주변 시티카트 현금인출 가능지역]

위 지도는 현금인출기가 있는 지역을 구글맵으로 검색한 것이다. 붉은 점이 가능지역인데 실제와는 틀린점이 많다. 일반적으로 현금 인출이 가능한 지역은 한글로 위 지도에 적어 놓았다.

- 소피텔(지하) : 현실적으로 말라떼에서 가장 접근하기 쉬운 곳이다. 문제점은 나올때 택시타기가 어렵다는 점과 현금이 부족한 경우가 빈번히 발생한다는 것. 말라떼에서 택시로 편도 10분정도 소요.

- 비논도(차이나타운) : 거리상으로는 멀지 않으나 낮에는 교통정체가 심하고 밤에는 사람이 없고 컴컴해서 무섭니다. 안전문제로 비추.

- 마카티 본점 : 본점 건물로 건물크기가 상당하고 현금인출기 수가 겁나게 많다. 말라떼에서 택시로 편도 30분내외로 소요

- 그린벨트, 이스트우드 : 그린벨트야 짝퉁시장이 있어 한번 방문할 기회가 있겠으나 이스트우드는 관광객이 방문하기기 대체로 힘든편임.

# 그 이외에도 현금인출기가 있을 수 있겠으나 대체적으로 접근성이 떨어지는 곳이 대부분임.

3. 원화를 들고와서 필리핀 환전소에 환전하는 방법

보통 1만원이나 5만원권 이상을 환전할 수 있다. 다만, 원화를 환전해 주는 환전소가 그리 많지 않다.

아까 언급한 쉬나, 엣젠 환전소와 같이 규모가 큰 환전소에서 환전을 해 준다. 환율은 물론 달러로 한번 거치는 것 보다 환차손이 좀 더 있다.

그러나, 문제는 잘 거래되는 화폐가 아니므로 그 환율이 일정하지 않아 어떤날은 상당히 많은 손해를 볼 수도 있다는 것이다. 다만, 비상시 남은 1만원, 5만원권으로 페소로 바꿔서 이용할 수 있으므로 비상시에는 유용하다고 할 수 있다.

4. 마지막 숙제 - 현금환전 vs 시티카드

어느쪽이 좋으냐? 어느쪽을 선호하느냐? 등등...

이 부분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을 수 있다. 어느쪽이 "더 편리하네", "더 안전하네" 등등 말이다.

간단하게 정리해 보겠다.


1)현금환전(원화-달러-페소)

A.장점

- 경험상(10년이상) 환율은 현금환전(원화-달러-페소)쪽이 조금 더 환율이 좋다.

- 한번에 환전해서 호텔금고에 넣어놓고 필요한 만큼 꺼내쓰면 편리하다.

B.단점

- 원화에서 달러로 환전시, 1만불 이상은 자금의 성격을 밝혀야 하므로 성가시다(여행, 투자등)

- 현금뭉치를 다들고 다니다 잃어버리거나 소매치기 당하면 난감하다.

- 돈이 남아 역환전(페소->달러)을 할 경우, 추가 환차손이 발생할 수도 있다.

(시티카드는 필요한 만큼 뽑아쓰므로 역환전을 할 필요는 없는편이다)

- 96년식 일부 100달러 지폐는 환전소에서 받지 않는다. 찢어진 달러도 환전이 안되니 주의할 것

2)시티카드

A.장점

- 안전하고 편리하게 소지할 수 있다.

- 돈을 많이 들고 다니지 않고 필요할 때마다 인출해서 쓰니 안전하다.

B.단점

- 현금인출기의 위치가 여행지와 가까와야 한다.

- 필리핀은 시티카드 현금인출기가 offline(지급불능)인 경우가 상당히 많이 발생한다.

(이는 통신상태의 문제라기보다 현금출납기의 현금을 제때 채우지 않아서 발생하는 경우가 태반이다)

- 현금이 별로 없는 상태에서 시티카드를 분실하는 경우, 정말 대략난감이다.

두가지의 방법을 비교해 보면 개인적으로는 현금환전을 선호하지만 시티카드도 상당히 편리한 편이다.

다만, 개인적으로 시티카드를 분실도 해보고 지급불능인 상태도 많이 겪어 보았으므로 현금환전을 주로하고 시티카드는 보조적인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추천하고 싶다.

한편, 마닐라 말라떼 지역은 시티카드가 거의 다 철수하였으므로 일부러 현금인출 하려고 마카티 시티은행까지 택시를 타고 갔다오시는 분들이 있는 이는 비추이다. 얼마를 인출하실지는 모르나 인출금이 적은데 택시타고 1시간30분 정도의 왕복시간에 택시비 300페소이내를 고려한다면 그냥 주변의 현금인출기에서 인출하는 것이 시간적으로나 비용적으로나 더 나은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결론적으로 정리하자면, 위 두가지의 환전방법은 다 나름대로 장단점이 있다고 할 수 있다.

좀 더 환차손을 염두해 두신다면 현금환전이 유리하고 안전의 입장에서 본다면 시티카드가 유리하다.

따라서, 현금을 70%정도로 준비하고 나머지 30% 정도를 시티카드에 담아서 비상용으로 이용하는것이 최적의 방법이 아닐까 판단된다.


이 방법의 또다른 장점이 있다면, 여행경비가 쓰고 남았을 경우 30%의 시티카드 계좌에 있는 원화는 그대로 남아 있으므로 환차손이 없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현금을 주로 하고 시티카드는 보조적인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인 방법이 아닐까 판단된다.

5. 게이머들을 위한 새로운 대안 - 포렉스홀딩, 원화위탁

우리카페의 회원들과 같이 게임을 즐기시는 분들이라면, 환전을 희망하는 금액이 최소 300에서 500, 1천까지 다양하다. 물론, 위의 전통적인 방법(일반 여행객이 환전하는 방법)을 이용할 수도 있겠지만 금액이 커서 여러모로 상당히 불편한 것이 사실이다.

따라서, 1차로 가져오는 금액은 달러(1만불이하)가 다소 편리한 편이고, 시티카드는 ATM을 찾아가기도 힘들거니와 일일히 1만5천페소씩 뽑는것도 보통의 인내로는 하기 힘들다.

그래서, 탄생한 것이 포렉스 홀딩(FOREX HOLDING)인데, 카지노측에서 환전을 해 주고(예를들어 달러->페소), 그 금액을 3일내에 다시 들고오면 그 때의 동일한 환전율로 역환전을 해 주는 개념이다. 따라서, 환차손이 전혀 발생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예) 1만불을 카지노 메인 캐셔에 가져가서 50만페소를 받았다. 여기서 주는 영수증을 잊지말고 잘 보관하다가 3일이내에 다시 찾아가서 50만페소를 제시하면 1만불을 다시 돌려준다. 따라서, 환차손은 전혀 발생하지 않는다.

 

포렉스홀딩

A.장점

- (재환전시)환차손이 전혀 없다.

B.단점

- 환율이 환전소에서 환전하는 것보다 불리하다.

- 달러기준으로만 가능하므로 원화는 불가능하다.

- 환차손이 전혀 없다고 하지만 한국에서 원화->달러로 환전을 했으므로 이미 환차손은 발생했다고 봐도 무방하다.

특히, 달러->원화로 다시 바꾼다면 말이다.

- 보통 3일정도의 시효내에서만 가능하므로 장기체류시 불편하다.

- 영수증을 잃어버릴 시 역환전이 불가능할 수 있다.

이러한, 포렉스 홀딩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서, 저희가 원화위탁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참고적으로 설명해 보겠습니다.

원화위탁서비스

방식은 포렉스홀딩과 동일하지만, 원화를 기준으로 페소를 바꿔주므로 원화를 굳이 귀찮게 달러로 바꾸는 과정이 생략된다.

 

예) 원화 천만원을 주고 50만페소를 받았다. 5일이내(추가연장가능)에 다시 만나서 50만페소를 제시하면 현금 천만원을 다시 돌려준다. 따라서, 환차손은 전혀 발생하지 않는다. 만일 60만페소를 가져온다면 50만페소는 1천만원, 나머지 10만페소는 그날 환율에 맞춰 원화로 받을 수 있다.

 

A.장점

- (재환전시)환차손이 전혀 없다.

- 포렉스 홀딩보다 환율이 좀 더 낫다.

- 적용기간이 더 길고 추가연장이 가능하다.

- 여러불편을 겪어가면 굳이 은행가서 원화를 달러로 바꿀 필요가 없다.

- 거래흔적이 남지 않는다(원화->달러로의 환전, 또는 원화->페소의 통장거래와 비교시)

B.단점

- 환율이 직접 환전하는 것(원화->달러->페소)보다 불리하다.

- 1만불은 한다발인데 5만원권은 천만원시 두다발이라 부피가 더 크다.

일반적으로 게이머의 경우, 처음에는 달러를 가져오는 것을 선호하지만, 잦은 방문을 하다보면 그러한 환전과정이 상당히 귀찮고 평소 게임에서의 베팅의 금액과 비교해서 환차의 크기가 그리 유의미하지 않으므로 최종적으로 포렉스홀딩이나 원화위탁으로 굳어지는 경우가 대부분인 것이 현실이다.

자.. 여기까지 환전에 대해서 살펴보았습니다.

여러분도 위의 다양한 방법을 이용해 보시고 자신만의 환전법을 계발해 보시는 것은 어떨런지요?


필리핀 소액카지노 게임문의는 신뢰의 필사마에게(네이버 여행&겜블카페 13년 운영자) 연락주세요

긴가민가 망설이지 마시고 잠시 용기내서 카톡주시면 안전과 믿음의 겜블여행을 보장해 드립니다


카톡 philsama100

[QR코드로 편리하게 친구추가하세요]



현지전화 0927-137-3904

네이버 마블카페 https://cafe.naver.com/phillover2

Kommentarer


You Might Also Like:
bottom of page